메뉴링크값 자바스크립트 변환

서브 비쥬얼

서브메뉴

현재위치

ㆍ홈으로 > 주변볼거리 > 볼거리    

서브콘텐츠

볼거리

원본사이즈 보기 클릭

큰이미지 : 원본사이즈 보기 클릭

이미지없음

이미지없음

이미지없음

시설명
제5경(금수산)
이전 다음
 시설소개

퇴계 이황 선생이 지어준 금수산

금수산(錦繡山)1,015.8m의 원래 이름은 백운산이었다. 그러나 조선 중기 단양 군수를 지낸 퇴계(退溪) 이황 (李滉·1501∼1570)이 단풍 든 이 산의 모습을 보고 ‘비단에 수를 놓은 것처럼 아름답다'며 감탄, 산 이름을 금수산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금수산 남쪽 마을 이름이 백운동인 것도 옛 산 이름의 흔적이다.

금수산은 북쪽으로는 제천시내까지, 남쪽으로는 단양군 적성면 말목산(720m)까지 뻗어 내린 제법 긴 산줄기의 주봉이다. 주능선 상에는 작성산(848m), 동산(896.2), 말목산 등 700∼800미터 높이의 산들이 여럿이고, 중간마다 서쪽으로 뻗은 지릉에도 중봉(885.6m), 신선봉(845.3m), 저승봉(596m), 망덕봉(926m) 등 크고 수려한 산들을 거느리고 있다.

남쪽 어댕이골과 정남골이 만나는 계곡에는 금수산의 절경 용담폭포와 선녀탕이 숨어 있다. 용담폭포와 선녀탕은 ‘옛날 주나라 왕이 세수를 하다가 대야에 비친 폭포를 보았다. 주왕은 신하들에게 동쪽으로 가서 이 폭포를 찾아오라 했는데 바로 그 폭포가 선녀탕과 용담폭포였다고 한다. 상탕, 중탕, 하탕으로 불리는 선녀탕에는 금수산을 지키는 청룡이 살았다. 주나라 신하가 금수산이 명산임을 알고 산꼭대기에 묘를 쓰자 청룡이 크게 노하여 바위를 박차고 하늘로 승천했다'는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

제천시와 단양군의 경계에 있는 금수산은 대부분 단양군 적성면 상리 상학마을을 들머리로 삼아 오른다. 그러나 이는 오직 교통의 편리함 때문이다. 정상까지 오르는 가장 짧은 등산로지만 단조로운 능선길이 전부다.

그러나 제천 수산면 상천리 백운동에서 오르는 금수산은 그 시작부터 예사로운 풍경이 아니다. 청풍호반을 끼고 들어서는 상천리 백운동 마을은 봄철 산수유로 유명하다. 늙은 산수유 나무가 빼곡한 백운동 마을에서 올려다보는 금수산은 북쪽의 망덕봉에서 오른쪽으로 이어져 능선 끝 지점에 머리를 치켜 든 사자처럼 뾰족하게 치솟았다. 망덕봉으로 이어지는 가파른 암릉 여기저기에는 푸른 소나무가 자라고 있다. 단풍이 들면 그 이름처럼 과연 비단에 수놓은 듯한 경치가 펼쳐진다. 또한, 적성면 상학마을로 오르는 길과 달리 산자락에 시원한 계곡과 폭포를 지니고 있어 여름철 산행지로도 제격이다.

  • 상천리 방면 : 상천리∼용담폭포∼정상∼상학마을(총 산행시간 3시간 20분)
  • 구간별 산행시간 : 상천리 백운동 - (10분) - 보문정사 - (5분) - 삼거리 - (5분) - 용담폭포 - (1시간 40분) - 금수산 - (10분) - 살바위고개 -(1시간10분) - 상학마을삼거리

상천휴게소 옆으로 난 백운동 마을길로 접어들어 밭 샛길을 따라가면 최근 세워진 보문정사다. 보문정사 뒤로 난 밭두렁을 따라가면 용담폭포 안내 석이 서있다. 등산로는 이곳에서 두 갈래로 갈리는데 왼쪽 길은 용담폭포를 지나 망덕 봉을 거쳐 정상으로 향하는 길이고, 오른쪽 길은 계곡을 따라 정상에 오르는 길이다. 망덕봉구간은 입산통제구간으로 오른쪽 길로만 산행이 가능하다.

용담폭포는 안내 석이 있는 삼거리에서 왼쪽 길을 따라 200미터 거리에 있다. 넓은 암반 위로 30미터의 물줄기가 시원스레 쏟아지는 용담폭포는 금수산 산행의 백미로 손꼽힌다. 이곳에서 식수를 준비하여 폭포 왼쪽 뒤로 이어진 암릉으로 오른다. 제법 가파른 암벽을 오르는 구간도 있다. 급경사 구간에는 로프가 매여 있다. 10분 정도 급경사 바위지대를 오르면 용담폭포를 굽어 볼 수 있는 전망대 바위가 있다. 이 바위에 올라서면 용담폭포와 폭포 위 선녀탕이 보인다.

등산로는 계속 가파른 암릉으로 이어진다. 암릉 곳곳에는 청풍호반과 월악산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바위가 있다. 이 바위 주변으로는 노송들이 자리 잡고 있어 운치를 더한다. 서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망덕 봉에서 흘러내린 능선의 가파른 암벽과 그 사이에 뿌리를 박은 소나무들이 절경을 이루고 그 너머로 청풍호의 모습이 아련하게 펼쳐진다. 이 암릉에는 쪽두리바위와 독수리바위가 있다. 남쪽으로는 월악산 영봉이 칼날처럼 날카롭게 보인다.

금수산 정상은 비좁은 암봉으로 되어 있어 쇠난 간으로 자리를 만들어 놓았다. 정상 암봉에는 단양 심지산악회가 세운 정상 표지석이 있다.

정상에서의 조망은 사방으로 시원스럽다. 북쪽으로는 금수산의 지봉인 신선봉과 동산이 능강계곡과 함께 시야에 들어온다. 지나온 망덕봉 뒤로는 청풍호반이 펼쳐지고, 남쪽으로 월악산과 대미산, 백두대간이 지나는 황정산이 아련하다. 그 아래로 청풍호반에 둘러싸인 청풍문화재 단지와 호반을 가르는 유람선이 보인다. 동쪽으로는 단양의 시멘트 광산과 소백산 연화봉 천문대의 지붕까지 보인다.

철계단이 있는 암봉을 넘어가면 상학마을에서 오르는 등산로와 만나는 살바위고개다. 이 고개를 지나면 정상까지는 날카로운 암봉으로 이어지며, 철계단과 쇠난 간이 설치되어 있다.

정상에서 남쪽으로 철계단을 따라 조금 내려서면 평평한 너럭바위가 숲 사이에 있어 쉬어 가거나 점심 식사 자리로 안성맞춤이다.

남쪽으로 뻗은 능선을 따라 10분 내려가면 동쪽 조망이 좋은 무덤이 있다. 등산로는 살바위고개에 오른 후 상천리 백운동으로 돌아가거나 적성면 상리 상학마을로 하산해도 된다.

 교통안내
  • 영동고속도로 → 중앙고속도로 → 남제천I.C → 82번국지도(금성경유) → 청풍대교직전좌회전 → 금수산
  • 영동고속도로 → 중부내륙고속도로 → 감곡I.C → 제천 → 82번국지도(금성경유) → 청풍대교직전좌회전 → 금수산
  • 청주,조치원방향(38호선국도이용) → 충주 → 제천시내 → 82번국지도(금성

충북 제천시 금성면 청풍호로 39길 103 | HP. 010-9171-2723  |  cpcamping@naver.com
사업자번호 : 267-87-00093[간이과세] | 상호:무암협동조합  |  | 통신판매 : 제 2015-충북제천-0066호   | 대표자 : 정대헌
계좌번호 : 농협 351-0806-5500-83 예금주: 무암협동조합
Copyright ⓒ 2015청풍호오토캠핑장. All Right Reserved.